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금융은행

시중은행 주택대출금리, 1년 새 급등···‘5% 육박’

  • 등록  :
  • 2017-12-31 10: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6.19 부동산 대책’ 시행 첫날 한산한 은행 주택자금대출 창구.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6.19 부동산 대책’으로 대출 규제가 시행된 3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시중은행 주택자금대출 창구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시장금리 오르니 주담대 금리도↑
NH농협은행이 최대 0.55%p 상승

2017년 한 해 시장금리가 크게 오르면서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덩달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연합뉴스와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혼합형(5년간 고정, 이후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1년 동안 최대 0.55%p 올랐다.

농협은행의 경우 혼합형 주택담보대출 가이드금리는 내년 1월2일 기준 3.71~4.85%다. 해당 금리가 올 1월2일 기준 3.26~4.30%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최저금리는 0.45%p, 최고금리는 0.55%p 상승했다는 계산이 나온다.

농협은행은 최고 가산금리를 2.27%로 유지해왔으나 금리산정 기준이 되는 금융채 5년물 금리가 올초 2.03%에서 2.58%로 오르자 금리를 올리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신한은행의 1월2일자 주택대출 가이드금리는 3.68%~4.79%로 1년전보다 0.20%p 상승했다. 신한은행은 올초 2.55%던 가산금리를 네 차례 인하하면서 5월에는 2.15%까지 내렸지만 이달 22일 2.20%로 0.05% 인상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우리은행의 1월2일 주택담보대출 가이드금리는 3.58∼4.58%로 올해보다 0.20%p 높아졌다. 하나은행은 최저금리가 0.166%p, 최고금리는 0.146%p 오른 3.495∼4.695%의 가이드금리를 적용할 예정이다. KB국민은행은 1월2일부터 5일까지 혼합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3.65∼4.85%로 적용키로 했다. 지난해 마지막주 적용 금리인 3.41~4.71% 대비 0.14%p 오른 수치다.

이밖에 변동형 주택담보대출의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코픽스(자금조달비용지수) 금리도 1년 사이 크게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국은행연합회에 이달 15일 공시된 올 11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1.77%로 지난해 11월 기준 1.51% 대비 0.26%p 올랐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서 기자sia0413@newsway.co.kr

기사로 말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