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금융카드

카드사 3분기 순익 감소···수수료 인하 여파

  • 등록  :
  • 2017-11-15 18: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지난 8월 가맹점 수수료 인하 여파로 전업계 카드사들의 올 3분기 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신한카드, 삼성카드, KB국민카드, 현대카드, 비씨카드, 하나카드, 우리카드, 롯데카드 등 8개 카드사의 올 3분기(7~9월) 합산 순이익은 4196억원으로 전년 동기 5246억원에 비해 1050억원(20%) 감소했다.

이 기간 하나카드를 제외한 7개 카드사의 순이익이 일제히 줄었다. 롯데카드의 경우 순손익이 적자로 전환했다.

우리카드의 순이익은 315억원에서 195억원으로 120억원(38.1%)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다. 롯데카드의 순손익은 156억원 이익에서 267억원 손실로 돌아섰다.

업계 1위사 신한카드의 순이익은 1774억원에서 1495억원으로 279억원(15.7%) 줄었다.

삼성카드는 980억원에서 918억원으로 62억원(6.3%), 현대카드는 587억원에서 511억원으로 76억원(12.9%) 순이익이 감소했다.

카드사들의 순이익이 이 같이 감소한 데에는 영세·중소가맹점 확대에 따른 수수료 인하가 영향을 미쳤다.

‘여신전문금융업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지난 8월부터 수수료율 0.8%의 영세가맹점 기준은 연간 매출액 2억원 이하에서 3억원 이하로, 수수료율 1.3%의 중소가맹점 기준은 연간 매출액 2억~3억원에서 3억~5억원으로 상향 조정돼 수수료 우대 대상이 확대됐다.

이에 따라 영세가맹점은 18만8000개, 중소가맹점은 26만7000개 늘어 삼성카드를 비롯한 카드사들의 수수료 수익이 연간 최대 3500억원 이상 줄어들 것으로 추산된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기영 기자jky@newsway.co.kr

기사로 말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