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금융보험

악사손보, 라이나 출신 장기보험본부장 선임 1주만에 돌연 사임

  • 등록  :
  • 2017-11-02 13:52
  • 수정  :
  • 2017-11-02 14: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악사(AXA)손해보험의 장기보험 상품 개발과 판매를 진두지휘하기 위해 라이나생명에서 건너 온 임원이 선임 1주만에 돌연 사임했다.

악사손보는 장기보험전략추진(Casualty Acceleration·CA)본부장인 이 모 상무가 지난달 30일 사임했다고 2일 공시했다.

이 상무가 자리에서 물러난 것은 지난달 23일 선임 이후 불과 1주만이다. 악사손보는 장기보험 매출 확대를 위해 신설한 CA본부의 본부장으로 이 상무를 영입했다.

이 상무는 1993년 신한생명 입사 이후 1996년 라이나생명으로 자리를 옮겨 영업총괄 임원 등을 역임했다. 지난해부터는 라이나생명의 자회사형 독립법인대리점(GA)인 라이나금융서비스 대표직을 수행해왔다.

악사손보 관계자는 “이 상무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회사를 떠나게 됐다”고 전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기영 기자jky@newsway.co.kr

기사로 말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