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오피니언기자수첩

[기자수첩]‘분식회계 놀이터’ 주인없는 회사를 없애라

  • 등록  :
  • 2017-08-08 17: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또 다시 대규모 분식회계 의혹이 불거졌다. 이번에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다. 방산비리에서 촉발된 검찰 수사가 이제는 회사 주도의 분식회계 정황을 정조준하는 형국이다.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겠지만 방산업체인 KAI의 분식회계 의혹은 과거 대우조선해양의 사례를 떠올릴 수 밖에 없게 만든다.

대우조선 역시 지난 2013년과 2014년 대규모 손실을 기록했음에도 이를 미청구 공사대금으로 과다계상해 흑자로 둔갑시켰다는 혐의를 받았다. 처음에는 의혹 자체를 부인했으나 검찰 조사 이후 남상태·고재호 전 사장을 비롯해 분식회계를 묵인한 회계사들이 모두 구속되고 수십억원의 과징금 처분을 받았다.

KAI와 대우조선 모두 초대형 수주산업(방산·조선)을 영위하는 특수성 때문에 사실상 국영기업 취급을 받는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실제로 두 회사의 최대주주는 국책은행인 한국산업은행이다.

하지만 산업은행 특성상 직접 경영에 한계가 있다는 점을 간파한 일부 임직원들의 추문은 끊이지 않고 있다. 정권 실세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인사들이 낙하산으로 임명되고, 임기 내 성과물을 내기 위해 불법행위마저 마다하지 않는 관행이 뿌리내린 것도 이 때문이다. 이런 기업 문화는 경영진 뿐 아니라 내부 구성원 간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열심히 일하는 직원 대신 좋은 라인을 선별해내는 직원이 유능한 취급을 받는 곳은 결코 건강한 조직이 될 수 없다.

분식회계는 자본주의에서 최악의 범죄 가운데 하나로 분류된다. 발본색원을 통해 ‘주인 없는 돈은 먼저 먹는 사람이 임자’라는 잘못된 관행을 뿌리 뽑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

김민수 기자 hms@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수 기자hms@newsway.co.kr

기사로 말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