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부동산업계·분양

[8·2부동산대책 이후] 건설사 ’분양 시장 위축’ 고심

  • 등록  :
  • 2017-08-07 18:03
  • 수정  :
  • 2017-08-07 18: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분양.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정부의 초강수 ‘8·2부동산 대책’으로 주택 사업을 주로하는 건설사들도 비상이 걸렸다. 당장 9월부터 청약 제도 개편과 오는 11월 지방 전매제한이 시행되면서 시장 위축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 여기에 재건축 역시 투지과열지구의 서울 전 지역 내 조합원의 지위 양도가 금지되는 등 겹겹이 규제로 고심이 깊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7일 부동산 114 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연내 예정된 분양 물량은 총 28만8043가구(수도권16만2883가구, 지방 12만5160가구)다.

8~9월 분양을 앞두고 있는 대부분의 건설사들은 별다른 일정 조율없이 기존대로 분양을 진행한다는 방침이지만 업계에선 시장 상황에 따라 오는 9월 예정된 청약제도 개편과 11월 시행되는 지방전매제한 등에 따라 분양을 서두르거나 미룰 가능성도 높게 점쳐지고 있다.

시장에선 청약제도 개편 전 분양에 나서는 단지들은 기존 규정을 적용 받아 일부 수요가 ‘분양 막차’를 타기 위해 몰릴 수 있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다만 이후 진행된 단지들은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란 게 업계 중론이다.

더불어 재건축에도 내년 시행될 초과이익환수제와 조합원 지위 양도 금지 등 규제가 시행되면서 사업을 추진하는 건설사들에게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때문에 업계에선 시장 위축을 고려해 분양가를 인하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특히 정부가 다음달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상한제 도입까지 예고한 상태라 분양가 산정에 적지 않은 영향이 있을 것이란 분석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예상 보다 강도 높은 대책에 당분간 시장 위축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하반기부터 상황에 따라 일정이 조정되는 곳이 있을 것이고 건설사들도 청약 경쟁률 등 여러모로 신경쓸 때 분양가를 낮출 수밖에 없을 것이란 얘기가 많다”고 말했다.



이보미 기자 lbm929@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미 기자lbm929@newsway.co.kr

기사로 말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