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목록
  • 글자확대축소 확대 축소

버스애정행각 사진 네티즌 `눈총'…`공공장소에서...vs 그럴수도...'

안샛별 기자 기사입력2012-05-17 11:50 최종수정2012-05-17 11: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구글플러스
(서울=뉴스웨이 안샛별 기자) 도를 넘어서는 '버스애정행각' 사진이 온라인에 게재돼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6일 한 온라인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버스 애정행각, 못 봐 주겠다'라는 제목으로 한장의 사진이 올라와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다.

버스애정행각 사진 속에는 젊은 남녀가 버스에서 진항 애정행각을 하는 장면이 담겨 있다.

사진 게시자는 부산에 사는 20대 여대생이라며 "아침 일찍 학교 도서관을 가려고 버스에 탑승한 뒤 맨 뒷자리 창가에 앉았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첨부한 사진에 대해 "얼마 안 가 한 커플이 버스에 탔고, 옆자리에 앉자마자 뽀뽀를 시작했다. 간단한 볼에 뽀뽀하는 정도는 이해하지만 남자가 여자의 목을 격하게 꺾고 심한 소리를 내며 스킨쉽을 했다"며 상황을 설명했다.

또 "주변에서 눈치를 주었지만 커플은 아랑곳하지 않고 하던 일을 계속했다. 심지어 버스에 내리기 전까지 커플의 애정행각은 멈추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버스애정행각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글쓴이는 부러워하는거다!", "공공장소에서 저게 무슨 짓이야", "키스도 못하나? 우리나라가 너무 폐쇄적이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안샛별 기자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뉴스웨이) pressdot@newsway.kr

<뉴스웨이>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인터넷신문윤리 강령 및 심의를 준수합니다.


<저작권자ⓒ 믿음을 주는 경제신문 뉴스웨이.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1. 13.3㎡당 평균 1000만 후반대… ‘괴정 어반...
  2. 2코스피, ‘황금연휴’로 단기적인 숨고르기...
  3. 3LH, 의정부민락2 10년 공공임대주택 992세대...
  4. 4임종룡, 정부 주도 ‘조선업 빅딜’ 통상문...
  5. 53.3㎡당 평균 950만대… ‘한양수자인 호매...
  6. 6임종룡, 산업은행 구조조정 능력 ‘국내 최...
  7. 7도로공사 지식기부형 동호회 ‘실크로드’ ...
  8. 830대 재벌 총수 주택 자산 가치, 2000억원 ...
  9. 9경제지표 부진에 하락 마감…나스닥 0.62%↓
  10. 10금감원,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 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