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일본, 30일부터 신규 입국 전면 금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자료사진. 사진=연합뉴스 제공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이 전세계 15개국으로 확산 되자 일본이 다시 국경을 차단했다. 내일부터 한국을 포함해 외국인인 일본으로 입국하지 못하게 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29일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의 유입을 막기위한 대책으로 입국 규제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이번 방침은 오미크론에 대한 정보가 어느정도 밝혀질 때까지의 임시 조치”라며 “30일부터 일본으로 신규 입국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일본인 귀국자를 대상으로는 새 변이가 처음 발견된 남아프리카공화국을 포함한 9개국 외에 새 변이가 확인된 14개국·지역에서 들어올 경우에도 엄격한 격리조치를 시행한다고 말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오미크론 유입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남아공을 포함한 아프리카 9개국에서 들어오는 외국인 입국을 28일 오전 0시부터 금지하고 이들 국가에서 귀국하는 일본인과 재입국하는 외국인을 검역소 지정 시설에서 10일 동안 격리 차원에서 대기토록 했다.

여기에 지난 8일부터 비즈니스 목적의 입국자와 유학생 등 제한적인 입국이 허용되던 외국인의 일본 입국 길이 다시 막히게 됐다.

일본 정부는 다만 특별한 사정이 있는 외국인에 대해선 제한적으로 입국을 계속 허용할 방침이다. 특별한 사정이 인정되는 대상은 일본인을 배우자로 두거나 외교관, 공익성이 있는 사람 또는 인도적인 배려가 필요한 사람 등이다.

한편 오미크론은 현재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영국, 독일, 이탈리아, 체코, 오스트리아, 벨기에, 호주, 이스라엘, 홍콩, 네덜란드, 덴마크, 캐나다, 프랑스 등 15개 국가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향후 확진자는 더 나올 것으로 추정된다.

안민 기자 petera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