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아이언맨' 성공할 줄 몰랐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사진 = 김현수 기자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아이언맨’에 대한 개인적인 의미를 전했다.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아이언맨3’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개인적인 입장에서 생각해 봤다”면서 “토니 스타크는 냉소적이고 지극히 개인적인 인간이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정말 이 영화가 성공할지 몰랐다”면서 “지금 이 자리에서도 아이언맨 수트를 보면 깜짝깜짝 놀란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시장의 중요성에 대해도 언급했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아이언맨 성공의 가장 큰 시장은 한국이다. 한국 시장에서 표를 많이 사주셔서 성공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전했다.

영화 ‘아이언맨3’는 ‘어벤저스’의 뉴욕사건 이후 영웅으로서의 삶에 회의를 느낀 토니 스타크(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와 자신만의 정의를 구현하기 위해 전 세계를 위험에 빠뜨리는 테러리스트 만다린(벤 킹슬리)의 대결을 그린다. 1편과 2편에 이어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주인공 토니 스타크, 그의 연인 페포 포츠에 기네스 펠트로가 출연한다. 전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오는 25일 3D로 개봉한다.

김재범 기자 cine517@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