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최홍기 기자
등록 :
2019-09-06 07:00
관련 태그

#LG전자

#IFA 2019

[IFA 2019]LG전자 “V50S, 갤럭시 폴드 대비 경쟁력 있어”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50S 씽큐·듀얼 스크린 공개
윤동한 상무 “폴더블보다 실용적이고 접근성 크다”

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IFA 2019 LG전자 기자실에서 윤동한 LG전자 MC사업본부 상품기획담당 상무가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최홍기 기자

LG전자가 하반기 전략스마트폰 V50S 씽큐에 대해 갤럭시 폴드보다 실용성과 접근성 측면에서 좋은 경쟁력을 갖췄다고 자신했다.

LG전자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9 개막 전날인 5일(현지시간) LG V50S 씽큐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LG전자는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50S 씽큐(ThinQ)와 ‘LG 듀얼 스크린’ 신제품을 공개했다.

LG전자는 이번 신제품을 V시리즈와 G시리즈로 이원화해 출시한다. 한국은 LG V50S 씽큐, 해외는 LG G8X 씽큐로 선보이는 것. 한국 시장에 출시하는 제품은 5G를 지원하고, 해외는 4G 전용으로 출시된다.

윤동한 LG전자 MC사업본부 상품기획담당 상무는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와 비교한 V50S 씽큐 특장점을 언급 하면서 “경쟁사 제품을 언급하기 곤란하지만 V50S 씽큐는 지금 본 것처럼 고객 입장에서 편의성, 사용성, 멀티태스킹에 최적화된 5G 제품이어서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가격부분에서도 “지금 다 말씀드릴 수 없지만 나름 경쟁력 있을 것” 이라며 “(폴더블 대비해서는) 훨씬 더 고객 입장에서는 실용적이고 접근성이 크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윤동한 상무는 “LG전자는 안정적인 5G 스마트폰 제공이 첫 번째 목표”라며 “이번 V50 씽큐는 진화된 듀얼스크린과 영제너레이션을 위한 카메라성능 강화, 완전히 새로운 UX를 탑재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듀얼스크린 자체가 멀티태스킹에 최적화, 경쟁력 있다는 부분은 한국 시장에서 검증됐다고 본다”면서 “고객이 원하는 부분에 대해 지속적인 개선과정을 거쳤다”고 덧붙였다.

V50S 씽큐는 가죽느낌의 패턴구현으로 고급성을 강조하면서 전작의 듀얼스크린에는 메인 디스플레이 크기가 6.4인치, 듀얼스크린은 6.2인치였던점을 개선에 6.4인치로 통일시켜 몰입감도 높였다. 소비전력도 10% 개선했다

다만 더욱 무거워진 무게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표했다.

윤 상무는 “전면 알림창, 360도 프리스톱 힌지, 고급화된 디자인, 디스플레이 확대 등이 무게를 줄이는 부분과 배치되는 점이 있다. 힘든 부분이 있는데 향후에는 무게 부분 개선하도록 내부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베를린(독일)=최홍기 기자 hkc@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유진그룹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