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교육감협의회, 5‧18 왜곡‧폄훼 규탄...민주주의 역사 교육으로 대응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회장 김승환)는 최근 일부 국회의원들의 5·18 왜곡·폄훼를 규탄하며 지난해 발표한 ‘5·18민주화운동 교육 공동선언’을 재차 강조했다.

협의회는 "최근 일부 국회의원들이 국회에서 공청회를 열어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을 심각하게 왜곡·폄훼했다"면서 "5·18민주화운동은 1997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돼 매년 국가 기념식을 열고 있으며 2011년 관련 자료들이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에 등재돼 국가적·세계적으로 공인된 역사"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공당의 국회의원들이 숭고한 5·18의 역사를 왜곡·폄훼한 사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거룩한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된 민주주의 역사의 정신과 가치를 우리 학생들이 계승할 수 있도록 가르치겠다"고 주장했다.

또한 "지난해 3월에 결의한 ‘5·18 전국화 교육’을 강화할 방침"이라며 "먼저 전국의 학교에서 5·18민주화운동의 진실과 정신을 바르게 교육하고 관련 도서와 자료를 전국적으로 공유하기 위한 지원과 협조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협의회는 "5·18민주화운동 관련 현장체험학습에 학생들의 참여를 적극 권장한다"며 "특히 전국의 학교에서 5·18민주화운동을 비롯한 제주4·3, 대구2·28민주운동, 4·19민주혁명, 부마민주항쟁, 6·10민주항쟁 등 한국 근현대사의 주요 항쟁과 사건들에 대한 교육이 올바르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전국 주성남 기자 jsn0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